“호동이도 좋아해”… ‘아는형님’ 정재원, 밀당도 ‘국가대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아는형님' 정재원/ 사진=JTBC ' 방송화면

‘아는형님’ 정재원/ 사진=JTBC ‘ 방송화면

스피트스케이팅 팀 추월 국가대표 정재원 선수가 강호동과 밀당을 했다.

31일(토) 오후 9시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평창 올림픽 팀 추월 국가대표 3인방 이승훈, 김민석, 정재원이 출연했다.

이날 정재원은 “강호동보다 유재석이 좋다”며 “유재석은 연예대상 나올 때마다 응원하게 됐다”고 했고 밝혔다. 이에 김희철은 “호동이가 연예대상에 안 나와서 응원할 일이 없다는 거냐”고 물었다. 정재원은 “요새 안 보이더라고”라고 말해 강호동의 심기를 건드렸다.

이후 형님들이 ‘나를 맞춰봐’ 코너를 마친 정재원에게 “짝 하고 싶은 친구 있냐”고 물었다. 정재원은 “호동이”라고 수줍게 말했다.

강호동은 시큰둥한 표정으로 “갑자기 왜 그래”라고 물었고, 정재원은 “호동이도 좋아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