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어나서 처음으로’ 도희母, 니엘에 ‘뻘쭈미’ 애칭 선물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니엘 '태어나서 처음으로'/ 사진제공=E채널

니엘 ‘태어나서 처음으로’/ 사진제공=E채널

그룹 틴탑의 니엘이 ‘태어나서 처음으로’에서 ‘뻘쭈미’라는 애칭을 얻었다.

31일 방송된 E채널 ‘첫 경험 공작단 – 태어나서 처음으로(이하 ‘태어나서 처음으로’)’에서 니엘은 단독으로 첫 경험 미션에 나섰다. 의뢰인 도희와 도희 어머니를 위해 추억 여행을 준비해 눈길을 끌었다.

니엘은 도희와 도희 어머니가 관계를 회복하고 더 가까워질 수 있도록 특별한 선물을 준비했다. 니엘은 학창 시절로 돌아가 새로운 추억을 쌓자는 의미로 교복을 준비해 국민학교로 추억여행을 떠났다.

이어 니엘은 “오늘 하루 친구가 되기 위해 서로 애칭을 만들자”고 제안했했다. 도희의 어머니는 시작부터 어색함을 감추지 못했던 니엘에게 ‘뻘쭈미’라는 애칭을 선물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어냈다.

‘태어나서 처음으로’는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30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