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종영소감, 유재석 “인생이 담겨있는 프로그램…아쉽고 죄송”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무한도전' 마지막회/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무한도전’ 마지막회/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무한도전’이 13년 만에 시즌 1을 종영했다. 유재석, 정준하, 박명수, 하하, 양세형, 조세호가 진심을 담아 종영소감을 전했다.

31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은 첫 시즌 마지막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날 ‘보고싶다 친구야’ 특집 2탄 영상이 끝난 후 유재석은 “2005년 4월 23일에 시작해서 2018년 3월 31일 마지막회를 방송하게 됐다. 시즌 종료다”며 “어떤분이 그러더라. 누가 시즌을 13년이나 하느냐고”라고 말했다.

이어 박명수는 “실감이 안난다”며 “결혼을 하고 이렇게 잘 살 수 있었던 것도 어쩌면 ‘무한도전’ 때문이다. 이제 와서 ‘왜 그땐 열심히 안 했을까’ 하는 생각이 마구든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유재석은 “명수 형은 ‘무한도전’에서 웃음 4번타자였다. 그동안 많은 웃음을 줬다”고 위로했다.

박명수는 “얼마전 유재석에게 ‘동생이지만 존경한다’고 문자를 보냈다”고 말했다. 그러자 유재석은 “나는 형에게 차마 존경한다고는 못했다. 고맙다고 했다”고 깨알같은 케미로 웃음을 줬다.

이어 정준하는 “실감이 안 나는데”라며 소감을 전하려다 울컥해 말을 잇지 못했다. 박명수는 “그래 오늘은 울어라”라고 그를 다독였고, 하하, 조세호, 양세형 모두 고개를 떨궜다.

마음을 잡은 정준하는 “시청자들께 고맙다. 죽을때까지 고맙다”고 말을 이었다. 더불어 하하는 “감사한 마음도 있지만 죄송한 마음도 있다. 모자란 저희를 잘 살게 키워주셨다. 살면서 정말 감사한 마음으로 갚아 나가겠다”고 시청자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조세호는 “출발할 땐 오랜만의 여행이라 신났는데 여행의 마무리가 있긴 있구나 하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 형들에 비해 긴 여행은 아니었지만 짧은 여행을 강렬하게 한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기회가 된다면 형들, 세형이랑 또 다른 여행 하고 싶다. 저란 사람을 멤버로 받아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결국 참았던 눈물을 터트렸다.

양세형은 “매번 설레고 재미있었다. 저한테 너무 잘 맞았고 많은 걸 배웠다. 진심으로 감사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유재석은 “너무나 힘이 들때 힘이 됐던 양세형, 조세호다. 아쉬운 마음이 든다”며 “‘무한도전’은 제 인생이 담겨있는 프로그램이다. 나경은 씨와 결혼했고 가족들과 잘 살고 있다. 명수 형, 준하 형, 하하 등 멤버들의 크고 작은 인생이 프로그램에 다 들어있다. 그래서 아쉽고 죄송스럽다”고 밝혔다.

그는 “하지만 변화하는 시대에 새로운 ‘무한도전’이 주말 저녁에 큰 웃음을 드리려면 이런 시간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다시 돌아온다면 ‘무한도전스러운’ 웃음과 내용으로 찾아뵙겠다. 13년동안 격려와 응원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멤버들은 자리에서 일어나 마지막 ‘무한도전’ 구호를 외치기로 했다. 유재석은 박명수에게 “립싱크 하지마”라고 했고, 박명수는 “너같으면 마지막에 립싱크 하겠냐”고 호통쳤다.

‘무한도전’ 후속으로는 최행호 PD가 맡는 음악 퀴즈쇼 콘셉트의 새 예능프로그램이 방송될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