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호 “‘무한도전’ 잘 될 줄 알고 집 구했다” 난감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무한도전' 조세호/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무한도전’ 조세호/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무한도전’의 조세호가 새 보금자리를 구했다고 밝혔다.

31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첫 시즌 마지막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날 오프닝 무대에서 유재석, 박명수, 정준하, 하하, 양세형, 조세호는 ‘종영’에 대한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유재석은 조세호에게 “최근에 이사하지 않았느냐”고 물었다. 이에 조세호는 “계속해서 ‘무도’가 잘 된다는 가정하에 집을 구했다”며 난감해했다.

이에 하하가 “새로운 프로그램에 합류 한다는 기사가 났더라”라고 말했다. 유재석도 “하나 끝내니 하나 들어간다. 축하한다”고 덧붙였다.

조세호는 “저는 원래 하나씩만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근 조세호는 ‘1박2일 시즌3’을 연출했던 유호진 PD의 새로운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을 확정지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