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릴남편 오작두’ 김강우·유이 재회…애틋한 포옹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데릴남편 오작두'/ 사진제공=MBC

‘데릴남편 오작두’/ 사진제공=MBC

MBC 주말특별기획 ‘데릴남편 오작두’의 김강우와 유이가 재회했다.

지난 방송에서 다시 산속으로 돌아가려 결심한 오작두(김강우 분)는 한승주(유이 분)가 자신을 찾고 있는 청월당 대표 에릭조(정상훈 분)와 함께 일하고 있다는 사실을 눈치 챘다. 이로써 두 사람의 관계에도 빨간불이 켜지며 긴장감이 고조된 상황.

오늘(31일)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이별을 암시했던 오작두와 한승주의 애틋한 포옹 장면이 포착됐다. 서로를 마주한 눈빛에선 미안함과 원망 등 여러 감정이 복잡하게 얽혀있어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다.

또 이들이 함께 있는 곳이 서울이 아닌 오작두가 살고 있는 시골이라는 점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과연 계약 결혼을 끝내려던 두 사람이 어떤 사연으로 재회하게 되었는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제작진은 “극의 전환점이 될 중요한 장면이다. 그동안 함께 지내온 오작두와 한승주의 진심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며 “특히 김강우와 유이는 캐릭터 그 자체에 녹아들어 디테일한 표현력은 물론 깊은 몰입도를 보여줬다. 보시는 시청자들도 두 사람의 감정에 함께 빠져들 수밖에 없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데릴남편 오작두’는 오늘(31일) 오후 8시 45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