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 정유미·배성우·이광수, 홍일지구대 경찰들의 ‘반전 매력’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라이브' 비하인드컷/ 사진제공=tvN

‘라이브’ 비하인드컷/ 사진제공=tvN

tvN 토일드라마 ‘라이브(Live)’의 화기애애한 촬영 현장 모습이 공개됐다.

‘라이브’ 제작진은 오늘(31일) 7회 방송을 앞두고 ‘라이브’ 촬영장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했다

사진 속 배우들은 드라마의 배경이 되는 ‘홍일 지구대’에서 촬영 중이다. 실제 지구대에서 툭 튀어나온 듯한 배우들의 비주얼은 물론 오랫동안 알고 있던 것처럼 친근감을 자랑하는 모습이 흐뭇한 미소를 유발한다.

또한 극 속에서 보던 것과는 전혀 다른 배우들의 모습도 눈길을 끈다. 정유미는 귀엽게 손가락으로 V를 그리며 사랑스러운 ‘윰블리’로 변신했다. 살벌한 포스를 뿜어내던 오양촌은 온데 간데 없이 넉살 웃음을 짓고 있는 배성우의 모습도 시선을 붙잡는다. 성동일, 장현성, 신동욱, 이시언 등도 같은 포즈를 취하며 훈훈한 팀워크를 자랑하고 있다.

‘홍일 지구대’ 세트 안은 드라마만큼이나 살아 숨쉬는 현장이다. 머리를 맞대고 대사를 맞춰보고 있는 신입경찰 3인방 정유미, 이광수, 이주영의 모습에는 열정이 가득하다. 극중 사고뭉치 염상수와는 달리 진지하게 대본을 보고 있는 이광수의 모습도 포착돼 눈길을 모은다.

제작진은 “촬영장 분위기가 정말 화기애애하다. 배우들끼리의 관계가 돈독하다. 촬영할 장면과 연기에 대해 많은 대화를 나누면서 서로를 배려하고 격려하며 촬영을 이어나가고 있다. 현장의 에너지가 드라마에도 고스란히 느껴지도록 한마음으로 힘내서 촬영하고 있으니 앞으로도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7회에서는 부상을 당한 염상수(이광수 분)와 이로 인해 과거 아픔을 떠올리는 오양촌(배성우 분)의 모습이 펼쳐진다. 또 불법 성매매 조직을 잡기 위한 한정오(정유미 분)와 안장미(배종옥 분)의 공조와 함께 궁금증을 모았던 두 사람의 과거 인연도 밝혀질 전망이다. 오후 9시 방송.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