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쁜누나’ 손예진, 음주 장면 비밀 “맥주 마시고 취중 연기”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손예진/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콘텐츠케이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손예진/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콘텐츠케이

‘예쁜 누나’ 손예진이 첫 방송부터 역대급 현실 연기를 줄 수 있었던 이유는 바로 연기가 아닌 연기에 있었다.

지난 30일 첫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이하 ‘예쁜 누나’)’에서는 커피 전문 프랜차이즈 가맹운영팀 슈퍼바이저 윤진아 역으로 분한 손예진의 현실적인 연기가 돋보였다. 일과 사랑, 모두 어렵게만 느껴지는 평범한 30대 직장인 진아 캐릭터를 리얼하게 표현하기 위한 손예진의 섬세한 노력이 만들어낸 결과다.

제대로 된 끼니를 챙길 시간도 없이 온종일 담당 가맹점을 돌아다니는 진아. 빡빡한 업무 일정을 소화해야하는 진아는 바쁜 출근길에 서둘러 머리를 묶는다.

“출근하는 나를 보는 것 같다”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끈 진아의 모습에는 손예진의 남다른 준비가 담겨있었다. 평범한 직장인의 모습을 담기 위해 전문 스태프의 도움을 받지 않고 평소에 하는 방식으로 직접 헤어스타일을 만진 것. 일하기 위해 질끈 묶은 머리, 시간이 지날수록 흘러내린 머리, 술에 취해 흐트러진 머리가 ‘내 모습’처럼 느껴진 이유다.

극중 음주 장면은 단연 돋보였다. 사랑에 상처받고 일에 지친 진아에게 퇴근 후 마시는 맥주 한잔은 스트레스를 풀게 하고, 서준희(정해인)와 마시는 와인 한잔은 일탈이 되며, 서경선(장소연)과 마시는 소주 한 잔은 위로가 된다. 이처럼 ‘예쁜 누나’의 음주 장면은 진아의 감정선이 드러나는 중요한 요소.

손예진은 “실제로 맥주를 마시고 연기했다. 취중연기였다. 붉어진 얼굴이 화면에 나갈 수도 있지만 진짜 술 마신 모습이 리얼했다”고 말했다.

손예진의 섬세한 연기력과 빛나는 노력은 진아를 향한 시청자들의 열렬한 호응과 응원으로 이어졌다. 지난 1회 방송에서 진아는 실패한 사랑 때문에 혼자 눈물 흘리고, 마음대로 되지 않는 일 때문에 몰래 한숨을 쉬기도 했다. 하지만 “아직까지는 윤진아가 제일 낫네”라고 말해주고 곤란한 상황에서 ‘구원남’으로 등장하는 준희가 나타났다. ‘그냥 아는 동생’이었던 준희와 다시 만난 진아의 평범한 일상에 어떤 변화가 나타날까.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2회는 31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