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팀 추월 국가대표 김민석·정재원, 예능감도 추월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아는형님' 김민석-정재원/ 사진제공=JTBC

‘아는형님’ 김민석-정재원/ 사진제공=JTBC

스피드 스케이팅 팀 추월 국가대표 김민석, 정재원이 예상못한 예능감을 발휘했다.

31일(토) 오후 9시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는 평창 올림픽 팀 추월 국가대표 3인방 이승훈, 김민석, 정재원이 출연한다. 형님들은 메달을 걸고 나타난 선수들의 등장에 환호했다. 특히 운동선수 출신인 강호동과 서장훈은 체육 동생들과 많은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승훈과 김민석, 정재원은 상반된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이승훈은 예능 경력자답게 쉴 새 없이 쏟아지는 형님들의 질문에도 여유롭게 대처했다. 반면 예능 첫 출연인 김민석, 정재원은 긴장감이 역력한 얼굴로 일관했다. 특히 정재원은 첫 인사부터 버벅거리며 순수한 모습으로 형님들의 귀여움을 한 몸에 받았다.

이내 김민석, 정재원의 역습이 시작됐다. 두 선수는 ‘급식체’로 대답하거나 의도치 않은 팩트 폭행으로 형님들을 공격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