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어게인2’ 첫방, 자우림 通했다…포르투갈 홀린 마성의 보이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비긴어게인2' 자우림/ 사진제공=JTBC

‘비긴어게인2’ 자우림/ 사진제공=JTBC

‘비긴어게인2’에서 김윤아가 마성의 보이스로 포르투갈을 홀렸다.

지난 30일 첫 방송된 JTBC ‘비긴어게인2’에서는 포르투갈 팀의 첫만남과 1일차 버스킹하는 장면이 펼쳐졌다.

포르투갈 팀 자우림의 김윤아와 이선규, 윤건과 로이킴은 리스본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포르투 숙소로 옮겨 쉬지도 않고 버스킹 연습을 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 날 자우림의 김윤아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보컬다운 카리스마로 좌중을 압도했다. 이선규는 버스킹 내내 안정적인 기타 연주는 물론, 다소 엉뚱한 성격으로 새로운 예능 캐릭터의 탄생을 예고했다.

포르투갈팀은 첫 버스킹 곡으로 프랭크 시나트라의 ‘플라이 미 투 더 문(fly me to the moon)’을 선곡했다. 김윤아는 특유의 매력적인 보이스로 명곡을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김윤아는 “한국은 몇년전 많은 사람들이 가족을 잃었다”고 말문을 열며 “우리는 할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었다. 제가 할 수 있는 유일한 것은 그들을 위해 만드는 것”이라며 ‘세월호 참사’를 언급하며 네 번째 솔로 앨범 ‘타인의 고통’ 수록곡 ‘강’을 열창했다. 언어가 통하지 않았지만 진심을 다해 부른 김윤아의 노래는 언어와 국적을 초월한 감동을 선사하며 시청자들의 심금을 울렸다.

후반부 김윤아는 자우림의 명곡 ‘샤이닝’을 열창해 현지인들에게 박수갈채와 함께 환호성을 받았다. 방송 이후 김윤아와 이선규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리는 등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받으며 성공적인 신호탄을 쏘아올렸다.

첫회부터 진정한 음악 힐링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은’비긴어게인2’는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