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가수2’, 그때 그때 달라요

‘나가수2’, 그때 그때 달라요 ‘나는 가수다 2’ MBC 일 저녁 6시
지난 주 ‘나는 가수다 2’(이하 ‘나가수2’)에서 “창조적인 파괴, 파괴적인 창조의 무대”를 선사한 국카스텐은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를 정도로 폭발적 반응을 일으켰다. 이에 ‘나가수2’ 제작진은 이례적으로 B조 경연에 국카스텐을 다시 등장시켰다. 이들의 지난 경연과 인터뷰 장면이 프로그램 초반에 배치되고, 그들의 대표곡인 ‘거울’의 무대가 후반부에 자리했다. 국카스텐 다음에는 한영애가 “소리의 마녀”로 소개되며 시선을 끌었다. 국카스텐이 살려낸 ‘나가수2’의 화제성을 환기시키고, 이를 한영애의 명성과 조합하여 쇼의 재미를 극대화시키려는 제작진의 전략인 셈이다. 그러나 두 가수에게 스포트라이트가 집중되면서 한영애를 수식하는 형용사는 쇼 내내 동어반복을 할 수 밖에 없었고, A조에 속한 국카스텐은 B조 예선 내내 얼굴을 내비치게 되었다.

‘나가수’ 시즌1의 화제성은 서열을 매길 수 없는 7명의 가수의 무대에서 굳이 1등과 7등을 가려내는 것에 있었다. 대중이 어떤 가수에게 투표할지 고민될수록 이 쇼의 시청률은 치솟았다. 그러나 ‘나가수2’에서 제작진은 대중보다 앞서 대중의 호불호와 호응도를 예측, 특정 가수에게 분량을 할애했다. 새 얼굴인 한영애를 각인시키고, 국카스텐이 가져온 대중의 관심을 환기시켜야 할 필요성은 분명히 있다. 하지만 그게 쇼가 가지는 전체적인 긴장감을 떨어뜨리거나, 가수의 무대를 통해 관객을 설득한다는 ‘나가수2’의 정체성까지 건드려서는 안 되는 것 아닐까. 제작진이 위험을 무릅쓰고 ‘나가수2’를 생방송으로 진행하기로 결정한 것은 더 많은 대중에게 선택에 대한 즐거운 고민을 반영하기 위해서 아니었나. 지난 시즌만큼의 반응이 없어 마음이 급하더라도, 지켜야할 원칙은 있는 법이다.

글. 김기민(TV평론가) 평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