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LA ‘헤니 투어’, 또 하나의 레전드편 ‘탄생’…시청률 1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나 혼자 산다'/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무지개회원들이  5주년 특집 LA 여행 ‘헤니투어’를 통해 안방에 웃음폭탄을 던졌다.

지난 30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 238회에서는 무지개회원들의 LA 여행이 펼쳐졌다. 31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나 혼자 산다’ 238회는 수도권 기준 1부 11.1%, 2부 14.2%로 2주 연속으로 시청률이 상승했다. 동시간대 1위의 기록이다.

무지개회원들은 이번 LA 여행에서도 좌충우돌한 에피소드를 몰고 다니며 시청자들을 정신 없이 웃게 했다. 다니엘 헤니에게 초대받은 한혜진과 박나래는 공항에 일찍 도착하며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번 여행을 위해 마감까지 일찍 끝마친 기안84까지 도착한 후 무지개회원들은 체크인을 위해 카운터로 이동했다.

기안84는 수화물 금지 물품인 보조배터리를 캐리어에서 빼내기 위해 가방을 열었다. 그의 가방 속에는 노트북 없는 노트북 가방과 키보드, 부동산 계약서 등이 들어있었다. 여행과 관련이 없는 물건들의 향연에 전현무와 한혜진, 박나래는 폭소했다.

특히 이번 여행은 다니엘 헤니와 전현무가 직접 계획한 여행인만큼 준비도 철저했다. LA에 도착한 전현무는 무지개회원들에게 “제가 오늘 지령을 받았다. ‘헤니 투어’의 가이드다. 저를 헤니라고 생각하시고!”라며 일일 가이드를 자처했다. 그는 무지개회원들을 미리 렌트한 오픈카로 인도했고, 럭셔리한 차를 본 회원들은 상기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박나래와 기안84는 차량의 선루프를 열고 온몸으로 LA를 느꼈다. 고속도로에서도 선루프를 열고 달린 두 사람은 얼굴로 사정 없이 휘몰아치는 바람에 어쩔 줄 몰라 했다. 이에 박나래는 “문 닫으면 안 돼요? 너무 추워요”라며 사정했고, 기안84는 “졸음 휴게소 없어요?”라며 간절함을 표해 LA에 도착하자마자 핵웃음을 안겼다.

우여곡절 끝에 카탈리나섬으로 가는 선착장에 도착한 무지개회원들. 이들은 섬으로 이동하는 배에서 2차 바람 공격을 받았다. 이때 한혜진은 추위에 오들오들 떨고 있는 기안84에게 자신의 재킷과 스카프를 건네는 등 훈훈한 모습을 보였다. 기안84는 “사람의 정이 느껴지더라고” 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요동치는 배 때문에 기안84는 멀미로 고생했다. 3~4차례에 걸쳐 오바이트를 해 걱정과 웃음을 동시에 안겼다. 카탈리나섬의 풍경은 기안84의 고생을 상쇄시켜줄 만큼 아름다웠다. 전현무와 한혜진, 박나래, 기안84는 다니엘 헤니가 짠 일정대로 짚라인을 타러 이동했다. 생각보다 높은 곳에 위치한 탑승장에서 박나래는 “이 정도면 생명수당을 주셔야겠는데요?”라며 농담했다.

가까이서 본 짚라인 출발대는 더욱 아찔했다. 전현무, 한혜진, 박나래는 무서움에 서로 차례를 미뤄 웃음을 자아냈다. 셋 중에서도 박나래가 짚라인 도전을 가장 두려워했다. “아이 하이 스퀘어” “아임 피”를 외쳤다. 그렇게 짚라인을 두려워하던 박나래는 두 번의 시도 끝에 짚라인 타기에 성공했는데, 도착할 때 스태프가 던져주는 줄을 받지 못해 후진하는 사태가 벌어져 결국 울음을 터트렸다.

전현무와 한혜진, 박나래는 처음 내려온 것보다 더 긴 짚라인을 타고 여러번 더 내려가야한다는 말에 포기선언을 했다. 먼저 아래로 내려간 기안84는 얼떨결에 짚라인 낙오자로 결정돼 웃음을 안겼다. 짚라인 체험을 마치고 네 사람은 다니엘 헤니와 통화를 하면서 이날 있었던 일들을 다 털어놓았다.

그런가 하면 스케줄 때문에 후발대로 출발한 이시언의 LA 여행 역시 범상치 않았다. 해외여행을 한 번 밖에 가본 적 없었던 그는 체크인을 할 때부터 ‘얼간이’의 면모를 뿜어냈다.

뿐만 아니라 미국에 도착한 이시언은 다른 사람의 캐리어를 착각해 잘못 가져와 분실물신고를 했고, 이에 공항에 강제로 체류하게 됐다. 오랜 기다림 끝에 그는 할리우드로 향했다. 그곳에서 이병헌과 안성기의 핸드프린트를 찾으며 홀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후 전현무의 전화를 받고 다니엘 헤니가 촬영 중인 ‘크리미널 마인드’촬영장으로 향했다.다니엘 헤니와 극적으로 만나며 다음주를 더욱 궁금하게 했다.

무지개회원들은 여행의 모든 순간을 웃음포인트로 만들어 5주년 특집 3탄을 통해 또 하나의 레전드 편을 만들어냈다. 이에 ‘나 혼자 산다’는 LA 여행을 통해 믿고 보는 무지개 모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