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PHOTO]평양공연 성공기원하는 남측예술단

[텐아시아=조준원 기자]도종환 문체부 장관,조용필, 이선희, 최진희, 윤도현, 백지영, 레드벨벳, 정인, 서현, 알리  등이 31일 오전 ‘남북 평화 협력 기원 남측 예술단 평양 공연’ 참석차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북한으로 출국하며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남측예술단

도종환 문체부 장관,조용필, 이선희, 최진희, 윤도현, 백지영, 레드벨벳, 정인, 서현, 알리 등이 31일 오전 ‘남북 평화 협력 기원 남측 예술단 평양 공연’ 참석차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북한으로 출국하고 있다.

예술단 공연은 내달 1일 북한 동평양대극장에서 단독공연을 하며 3일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북한 예술단과 합동공연을 펼친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