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훈, “‘미투’하면 안 돼요” 발언으로 뮤지컬 ‘더 픽션’ 하차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뮤지컬 '더 픽션' 포스터 / 사진제공=HJ컬쳐

뮤지컬 ‘더 픽션’ 포스터. 윗줄 맨 왼쪽이 김태훈 / 사진제공=HJ컬쳐

‘미투’ 관련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뮤지컬 배우 김태훈이 출연 중이던 뮤지컬 ‘더 픽션’에서 하차하기로 했다.

뮤지컬 제작사 HJ컬쳐는 30일 공식 SNS를 통해 “김태훈과 오랜 시간 논의를 한 끝에 ‘더 픽션’ 하차를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태훈은 지난 29일 열린 뮤지컬 이벤트 자리에서 팬의 어깨에 손을 얹으며 “‘미투’하면 안 돼요”라고 말해 논란을 빚었다.

김태훈은 HJ컬쳐를 통해 “저의 경솔한 발언으로 상처와 충격을 받으셨을 자리에 계셨던 분들과 저의 행동에 대해 실망과 노여움을 느끼신 관객 여러분들에게 진심으로 고개 숙여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고 밝혔다.

그는 “돌아보기 힘든 과거를 되새겨가며 용기를 내 ‘미투’를 하신 피해자분들에게 저의 경솔함이 상처가 되었을 것이라 생각하니 죄책감에 마음이 무겁습니다. 그 단어의 무게감을 절감하지 못하고 절대 가볍게 생각되어져서는 안 될 말이 저의 한마디로 농담이 되어버렸다고 생각하니 정말 부끄럽고 죄송해서 고개를 들 수 없습니다”고 했다.

김태훈은 ‘더 픽션’에서 그레이 헌트 역으로 출연해왔다. 그의 빈자리는 같은 역으로 출연 중인 뮤지컬배우 박유덕, 주민진가 나눠서 채운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