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갑’ 탈북 미녀들, “‘파란’의 라이언은 北에서 인기 많은 스타일…’물 찬 제비'”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가수 라이언/사진제공=채널A '이제만나러갑니다'

가수 라이언/사진제공=채널A ‘이제만나러갑니다’

그룹 ‘파란’의 리더 라이언이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이하 ‘이만갑’)에 출연해 탈북 미남·미녀들의 사랑을 받는다. 오는 4월 1일 방송될 328회에서다.

2005년 ‘첫사랑’이라는 곡으로 데뷔해 인기를 끌었던 라이언은 현재 본명인 ‘주종혁’으로 뮤지컬 등 다양한 공연에서 활동 중이다.

‘이만갑’ 최근 녹화에 출연한 그는 탈북 미녀들의 환호를 받았다. 제작진에  따르면 탈북 미녀들은 라이언을 향해 “‘북한에서 인기가 정말 많은 스타일이다. 북한말로 ‘물 찬 제비’다”라며 감탄을 아끼지 않았다. 또 “북한에 가면 너무 인기가 많아 못 돌아올 수도 있다”며 농담 섞인 경고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라이언은 이날 조용필이 2005년 평양에서 불렀던 ‘이젠 그랬으면 좋겠네’를 자신만의 색깔로 불러 탈북 미남, 미녀들을 즐겁게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또 ‘평양 공연 특집! 2018 평양을 뒤흔든 한류’를 주제로 그동안 방북 공연을 펼쳤던 가수들의 무대를 재현하고 뒷이야기들을 소개한다. 또 2005년 평양 조용필 콘서트의 연출 감독이 출연해 당시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라이언이 출연하는 ‘이만갑’은 오는 4월 1일 11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