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곡의 비결?”…’건반 위의 하이에나’ 임현식, 육성재 일일멘토 ‘변신’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그룹 비투비 임현식, 육성재/사진제공=KBS '건반 위의 하이에나'

그룹 비투비 임현식, 육성재/사진제공=KBS ‘건반 위의 하이에나’

그룹 비투비(BTOB)의 임현식이 같은 팀 막내 육성재의 음악 멘토가 된다.

오는 30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KBS2 ‘건반 위의 하이에나’에서는 비투비 임현식이 신곡 작업 중 멤버들과 떠나는 음악 여행이 담긴다. 그 가운데 육성재와 임현식이 진지하게 이야기하는 사진이 공개돼 관심을 끈다.

사진 속에는 차안에서 진지하게 대화를 나누는 육성재와 이를 귀담아 듣고 있는 임현식의 모습이 담겼다. 또 거리를 걸으면서도 계속 이야기를 하는 듯한 모습이 포착됐다.

이에 대해 ‘건반 위의 하이에나’ 제작진은 “육성재는 최근 작곡에 관심을 가지게 됐다. 그래서 음원차트 1위를 휩쓴 비투비의 ‘그리워하다’를 직접 작사·작곡한 임현식에게 작곡의 비결을 물어본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육성재는 내친김에 그 동안 혼자 고민해왔던 음악에 대한 궁금증들을 쏟아냈다. 이에 임현식이 일일 멘토로 변신해 자신의 팁을 자세히 전수해줬다”고 밝혔다.

임현식은 이날 새로 만들 곡에 대해 “너(육성재)랑 은광이랑 하면 재밌을 것 같다”고 제안했다. 육성재는 임현식의 말에 트로트를 하면 하면 좋겠다고 맞장구 치며 구성진 목소리로 노래 한 소절을 불렀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