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네 민박2’ 이효리·윤아, 이상순·박보검의 특별한 외출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JTBC ‘효리네 민박2’의 윤아, 이효리/사진제공=JTBC ‘효리네 민박2’

JTBC ‘효리네 민박2’의 윤아, 이효리/사진제공=JTBC ‘효리네 민박2’

JTBC ‘효리네 민박2’의 이효리·이상순 부부와 직원 윤아, 박보검이 산책에 나섰다.

오는 4월 1일 오후 9시 방송되는 ‘효리네 민박2’에서 임직원 4명은 손님들이 모두 외출한 뒤 모처럼 휴식시간을 가졌다. 윤아는 이효리와 박보검은 이상순과 짝을 맺어 산책을 했다.

이효리는 윤아와 함께 근처 바다를 찾았다.  윤아는 푸른 하늘과 탁 트인 제주 바다의 그림 같은 풍경에 놀라워했다.

이날 아름다운 풍경을 배경으로 해변을 거닐던 이효리는 윤아에게 노래를 불러줬다. ‘효리네 민박2’ 제작진은 “노래를 마치고 이효리는 수고했다는 말과 함께 윤아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윤아 역시 미소로 화답하며 두 사람이 한층 더 가까워지는 시간을 보냈다”고 귀띔했다.

이상순과 박보검도 집 근처로 산책을 갔다. 아르바이트를 시작하고 처음으로 산책을 나선 박보검은 파란 제주 하늘을 바라보며 연신 “예쁘다”·며 감탄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