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호 PD, 이적설 일축 “‘무한도전’보다 더 큰 유혹 없었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김태호 PD/사진제공=MBC

김태호 PD/사진제공=MBC

김태호 PD가 “‘무한도전’을 사랑하는 것 보다 더 큰 유혹은 없었다”고 말했다.

김태호 PD는 30일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이직설에 대해 언급했다.

김 PD는 “예전에도 다른 곳에서 스카우트 제의 받은 건 많이 말했었다”라며 “최근에는 내 콧대가 높게 보였는지 제안 받은 건 없다”고 밝혔다.

이어 김 PD는 “얼마전에는 누가 ‘YG 간다며?’라고 물었는데, ‘거기에 가서 내가 뭘 해야하지? 빅뱅 자리를 대신해야하나’ 생각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무한도전’ 시즌1은 오는 31일 방송을 끝으로 종영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