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의 여왕2′ 이다희, 점점 더 궁금해…’기대 UP’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KBS2 '추리의 여왕2'의 이다희/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KBS2 ‘추리의 여왕2’의 이다희/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KBS2 ‘추리의 여왕2’에 출연 중인 배우 이다희가 다양한 매력으로 주목받고 있다.

지난 29일 방송된 ‘추리의 여왕2’에서 정희연(이다희)은 지승(김태우)의 부탁으로 하앤정 공익 재단 동반의 대표직을 맡게 됐다. 정희연은 완승(권상우)과 마주칠 뻔한 상황을 도망치듯 피하며 자신의 정체를 숨겼다. 이 과정에서 정희연의 이중적인 모습이 다시 한 번 나타났다. 이다희는 고혹적인 눈빛과 몸짓으로 또 다른 매력을 뽐냈다.

이에 더해 정희연은 우성하(박병은)의 전화를 도청했다. “서현수, 어디서 많이 들어본 이름인데 누군지 좋겠네. 몸이 여러 개라서”라고 읊조리는 모습과 함께 의미심장한 미소를 비춰 긴장감을 자아냈다. 탄탄한 연기로 극에 긴장감을 더하는 이다희에게 시청자의 눈길이 쏠리고 있다.

‘추리의 여왕2’는 매주 수, 목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