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tv’ 은혁, 극단적 ‘집돌이’…이특 “이게 사람 사는 거니?”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슈퍼주니어 은혁/사진제공=XtvN i돌아이어티 ‘슈퍼TV’

슈퍼주니어 은혁/사진제공=XtvN i돌아이어티 ‘슈퍼TV’

그룹 슈퍼주니어의 은혁의 ‘집돌이’ 면모가 드러난다. 30일 밤 12시 30분 XtvN과 tvN에서 동시 방송되는’슈퍼TV’ 10회를 통해서다.

이날 방송은 tvN ‘문제적 남자’를 패러디해 슈퍼주니어가 직접 선정과 ‘문제있는 남자’ 예성과 ‘문제없는 남자’ 은혁의 일상을 보여준다. 그는 “저는 진짜 아무것도 안하고 집에만 있어요. 12시에 일어나서 소파에서 TV를 봐요. 계속 TV를 보다가 방에 들어가서 영화를 봐요”라며 걱정을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방송에 앞서 은혁이 극단적 집돌이로 변한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은혁은 소파에 밀착돼 있다. 시선은 TV에 완전히 고정되어 있다.

은혁은 “TV에 나온 지 오래됐는데 지금까지도 절 보는 게 좋아요”라고 고백했다. 심지어 그는 누워서 인터뷰를 하는 ‘눕터뷰(눕다+인터뷰)’까지 탄생시켰다. 이를 지켜보던 이특은 “이게 사람 사는 거니”라며 실소를 터뜨렸다.

더불어 은혁은 야식으로 햄버거를 먹고 하루 종일 라면, 떡볶이로 식사를 대신하는 등 삼시 세끼를 모두 인스턴트로 때웠다. 슈퍼주니어 멤버들은 자신들이 문제가 없다고 자부한 은혁에게서 의외의 모습을 발견하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