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윤아, ‘훈남정음’ 출연 확정…황정음·남궁민과 호흡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배우 오윤아/사진제공=폴라리스엔터테인먼트

배우 오윤아/사진제공=폴라리스엔터테인먼트

배우 오윤아가 SBS 새 수목드라마 ‘훈민정음’에 합류한다.

‘훈남정음’은 사랑을 거부하는 남자 훈남(남궁민)이 현실 때문에 연애를 포기한 정음(황정음)을 만나며 관계의 진정성을 깨달아가는 내용이다. 배우 남궁민과 황정음이 MBC 주말드라마 ‘내 마음이 들리니’ 이후 7년 만에 다시 호흡을 맞추게 돼 화제를 모았다.

오윤아는 양코치를 연기한다. 국가대표 다이빙 선수단 코치로 정음의 선수 시절 코치이자 친언니 같은 인생 선배다. 정음의 1호 회원이 된 허당 노처녀로  ‘매칭남’을 만나 사랑에 빠지면서 새로운 세상을 경험하게 된다.

앞서 오윤아는 ‘언니는 살아있다’, ‘연남동 539’ 등에 출연해 색깔 있는 여성 캐릭터를 연기해왔다. 차기작 ‘훈남정음’을 통해서는 어떤 캐릭터를 표현해낼 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훈남정음’은 오는 5월 SBS를 통해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