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릴남편 오작두’ 최성재, 김강우♥유이 위협하는 미스터리男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MBC 주말드라마 ‘데릴남편 오작두'(극본 유윤경, 연출 백호민)에 베일에 쌓은 남성 최성재가 등장해 김강우와 유이를 위협하고 있다.

‘데릴남편 오작두’는 계약 결혼한 시골남자 오작두(김강우)와 도시여자 한승주(유이)의 로맨스를 그린다. 앞서 한승주는 자신의 집에서 캐나다 교포 여성이 살해되는 사건을 겪은 뒤 오작두를 데릴남편으로 들였다.

이 가운데 정체를 알 수 없는 남자 오병철(최성재)이 두 사람 곁을 맴돌고 있어 긴장감을 더한다. 특히 오병철은 캐나다 교포 여성 살인 사건과도 깊이 연관된 것으로 보여 궁금증을 높인다. 앞선 방송에서 오병철이 10년 전 한승주가 연출한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동세라(박소은)의 남편이라는 단서가 주어졌다. 오는 31일 방송에서 오병철·동세라·한승주의 과거 인연이 드러나게 될 지 귀추가 주목된다.

‘데릴남편 오작두’는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45분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