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점수 299점’ 채연, 오늘(30일) ‘전설의 볼링’ 출격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제공=TV조선 '전설의 볼링'

사진제공=TV조선 ‘전설의 볼링’

가수 채연과 뮤지컬배우 민우혁이 볼링 실력을 공개한다.

30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TV조선 ‘전설의 볼링’에는 채연과 민우혁이 출연한다. 두 사람은 연예인 볼링단 ‘팀원(TEAM ONE)’ 소속으로 뛰어난 볼링 실력의 소유자로 잘 알려졌다.

이날 채연은 “최고 점수는 299점”이라고 밝혔다. 민우혁은 “프로 볼러 테스트 첫 도전에 바로 합격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현재 민우혁은 4년 차 프로볼러로 활약 중이다.

하지만 민우혁은 혹독한 ‘예능신고식’을 치뤘다. 그는 볼링 패결에서 패하며 벌칙으로 얼굴에 낙서를 당한 채 뮤지컬 노래를 불렀다. 이를 본 송은이는 “방송으로도 얼굴을 보지 말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