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이광수, 인면조 빼닮은 외모…분장 필요 없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SBS '런닝맨'

사진제공=SBS ‘런닝맨’

SBS ‘런닝맨’ 출연자들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주역으로 변신한다.

오는 4월 1일 방송되는 ‘런닝맨’에는 국가대표 스켈레톤 선수 윤성빈과 김지수가 출연한다. 두 선수의 예능 출연을 환영하기 위해 이광수, 김종국, 송지효가 ‘올림픽 스타 패러디 쇼’를 펼친다.

먼저 이광수는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의 ‘신 스틸러’ 인면조를 패러디했다. 특별한 분장 없이 날갯짓 하나만으로 높은 싱크로율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종국은 올림픽 마스코트 수호랑을 연상시키는 인형탈을 입었다. 송지효는 여자 컬링 대표팀 ‘팀 킴’의 주장 김은정 선수로 변신했다. ‘팀 쏭’의 ‘안경 선배’가 된 송지효는 김은정 선수의 트레이드마크인 안경과 정갈한 헤어스타일, 그리고 카리스마 있는 표정까지 연기했다.

이밖에도 이날 방송에는 배우 이다희, 이상엽, 강한나, 가수 홍진영이 출연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