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소은 ‘데릴남편 오작두’ 출연, 대본 들고 ‘활짝’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박소은/ 사진제공=지앤지프로덕션

박소은/ 사진제공=지앤지프로덕션

신예 배우 박소은이 MBC 주말특별기획 ‘데릴남편 오작두’에 출연한다.

박소은은 극 중 홀로 아이를 키우며 생활해온 미혼모로 비밀을 안고 자살하게 되는 미스터리한 인물 ‘동세라’ 역을 맡았다. 세라(박소은)가 갖고 있는 비밀로 인해 얽히고설킨 등장인물들 간의 관계가 극의 재미를 더할 것으로 보인다.

소속사는 30일 박소은의 대본 인증샷을 공개했다. 박소은은 ‘데릴남편 오작두’ 대본을 들고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청순한 외모로 카메라를 향해 살짝 미소 짓고 있는 그의 모습은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만든다.

신인답지 않은 연기력으로 사랑 받아 온 박소은은 이번 작품을 통해서 또 한번 임팩트있는 연기를 예고했다. 앞서 KBS ‘우리집에 사는 남자’에서 수애 아역으로 출연하며 존재감을 알린 박소은은 다양한 드라마와 광고를 통해 눈도장을 찍었다. 최근 OCN ‘작은 신의 아이들’에 출연하여 짧은 등장에도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보여줬다.

‘데릴남편 오작두’는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45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