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네프, 오는 4월 1일 ‘다시 보고 싶은, 장국영’ 편성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배우 장국영, 양조위/사진제공=씨네프(cineF)

배우 장국영/사진제공=씨네프(cineF)

씨네프(cineF)가 ‘영원한 연인’ 배우 장국영을 기념한다.

태광그룹 티캐스트 계열의 여성 영화 채널 씨네프는 오는 4월 1일 장국영 사망 15주기를 맞이해 ‘다시 보고 싶은, 장국영’이라는 이름으로 추모특집을 마련한다. 씨네프는 이날 오후 10시부터 고(故) 장국영의 영화 ‘금옥만당’과 ‘해피투게더’ 두 편을 연속 방영한다.

‘금옥만당’은 장국영의 대표작으로 영화 ‘영웅본색’, ‘천녀유혼’ 등 홍콩 뉴웨이브를 이끌던 서극 감독이 연출한 요리 영화다. 장국영은 대회에 출전하는 요리사로 변신해 라이벌과 진검승부를 벌인다. 쉽게 볼 수 없는 진귀한 요리가 많이 등장하며 영화 특유의 유쾌한 분위기가 더해져 가벼운 마음으로 관람할 수 있다.

이후 오전 12시 15분에는 ‘해피투게더’가 방영된다. 1997년 칸 영화제 감독상에 빛나는 ‘해피투게더’는 아르헨티나에서 펼쳐지는 두 남자의 사랑과 이별을 담은 작품이다. 홍콩의 중국 반환이라는 시대 상황과 맞물려 방황하는 홍콩 젊은이의 삶을 그려내 호평을 받았다. 자유로운 영혼의 보영 역을 연기한 장국영과 함께 양조위, 장첸 등 중화권 대표 배우를 다시 만난다.

씨네프 편성 담당자는 “사랑하는 배우가 떠나도 계속 기억할 수 있게 만드는 것이 영화가 가진 힘”이라며 “이번 특집 방송이 장국영의 배우 인생을 다시 한 번 돌이켜 볼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