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신아’ 악역 이엘리아, 카메라 밖에서는 ‘귀요미’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이엘리야/ 사진제공=킹콩by스타쉽

배우 이엘리야/ 사진제공=킹콩by스타쉽

배우 이엘리야가 귀여운 매력으로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30일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은 OCN 오리지널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에서 ‘백아현’ 역을 맡은 이엘리야의 촬영 현장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사진 속 이엘리야는 웨이브를 준 헤어스타일에 새하얀 원피스를 입고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그는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풍기는 동시에 카메라를 향해 브이를 그리는 등 귀여운 매력을 발산하기도 했다.

이엘리야는 쉬는 시간에 상대 배우, 스태프들과 이야기꽃을 피우며 특유의 밝은 에너지를 뿜어내 촬영장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작은 신의 아이들’에서 두 얼굴의 여인 ‘백아현’으로 활약하고 있는 이엘리야는 회를 거듭할수록 내면에 가득 찬 악한 모습을 선보이며 안방극장에 소름을 선사하고 있다. 특히 여유로운 미소와 서늘한 눈빛으로 악인 캐릭터를 표현하며 물오른 연기력으로 극의 몰입을 배가시켰다.

‘작은 신의 아이들’은 전대미문의 집단 변사 사건에 얽힌 음모를 파헤치는 추적 스릴러로 매주 토,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