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호, 토미상회와 전속계약…신성우·최여진과 한솥밥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정경호/ 사진제공=토미상회

배우 정경호/ 사진제공=토미상회

배우 정경호가 토미상회 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토미상회 엔터테인먼트는 30일 “배우 정경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2001년 영화 ‘와니와 준하’로 데뷔한 정경호는 영화 ‘로마의 휴일’, ‘미쓰백’, ‘손님’, ‘히야’ 등 다수의 영화에 출연하며 충무로 연기파 배우로 자리잡았다.

정경호는 영화 뿐만 아니라 드라마 ‘추리의 여왕’, ‘내 사위의 여자’, ‘용팔이’, ‘닥터프로스트’, 연극 ‘늘근 도둑이야기’, ‘웃음의 대학’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했다.

더불어 중국 드라마 ‘나의 여신 나의 어머니’, ‘억만 상속인’, 중국 영화 ‘악번척’에도 출연했다.

토미상회 엔터테인먼트 측은 “배우 정경호는 수 많은 필모그래피를 통해 탄탄한 연기력을 갖춘 배우다. 앞으로도 다양한 작품에서 연기 열정을 펼칠수 있도록 발판을 마련할 예정이니 많은 기대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토미상회는 앞서 배우 이희진, 백보람, 최여진과 전속계약을 체결해 눈길을 모았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