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엄지, 日 유명 패션지 전속 모델 발탁…’10대 워너비 아이콘’ 등극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여자친구 엄지 / 사진제공=쏘스뮤직

그룹 여자친구 엄지 / 사진제공=쏘스뮤직

그룹 여자친구 엄지가 일본 패션지의 전속모델로 발탁됐다.

여자친구 소속사 쏘스뮤직은 30일 “엄지가 일본 패션지 팝틴(POPTEEN)의 전속 모델로 나선다. 오는 6월부터 등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소속사 관계자에 따르면 ‘팝틴’은 일본 10대에게 지지를 얻고 있는 대표 패션지라고 한다. 여자친구의 막내로서 신선하고 밝은 느낌을 갖고 있는 엄지와 팝틴의 경쾌한 분위기가 부합해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보고 있다.

일본 정식 데뷔를 앞둔 여자친구는 사전 홍보의 일환으로 지난 29일 도쿄 토요스PIT에서 열린 ‘키즈나 페스티벌’에 참여했다. 이들은 <시간을 달려서> <너 그리고 나> 등을 불러 호응을 얻었다고 한다.

여자친구는 오는 5월 23일 일본에서 베스트 음반을 발표하고 본격 활동에 나선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