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3’ 김경호 “김종서, 20년 전부터 파트 욕심 많았다” 폭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해피투게더3' 방송화면

사진=KBS2 ‘해피투게더3’ 방송화면

가수 김경호가 김종서의 파트 욕심에 대해 폭로했다.

29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서는 프로젝트 그룹 포에버를 결성한 김태원, 김종서, 김경호, 박완규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김경호는 김종서에 대해 “20년 전부터 파트 욕심이 많았다”라며 “예전 IMF로 국민들이 힘들 때 가수들이 모여서 ‘하나되어’라는 노래를 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경호는 “아이돌부터 이승철, 신승훈 선배 등 유명 가수들이 총출동했는데, 사람이 많다보니 2마디 부르는 사람도 있고 코러스만 한 사람도 있었다”라며 “그래서 클라이막스 직전 8마디를 누가 부르냐가 중요한 문제었는데 나와 김종서 형이 나눠서 부르게 됐다. 그런데 내가 그 중에서도 뒷 부분을 불렀다”고 덧붙였다.

이에 MC들은 김종서에게 “솔직히 뒷부분 연습해보지 않았냐?”라고 물었고, 김종서는 “솔직히 탐은 났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