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시탈>, 가면을 쓴 삶이 묻는다

<각시탈>, 가면을 쓴 삶이 묻는다 3-4회 KBS2 수-목 밤 9시 55분
“시장 바닥에 가면 말이다, 왜놈 똥개새끼한테 짓밟히는 이씨, 박씨, 김씨가 있거든. 그게 다 각시탈이야.” 각시탈의 정체를 캐묻는 강토에게 종로 상인이 내뱉은 이 말은 의 지향을 보여주는 하나의 단서다. 각시탈은 어디에나 있으며 누구든지 각시탈일 수 있다는 사실은 탈의 뒷면에 엄연히 존재하는 평범한 보통 사람들에 대한 명백한 증언인 셈이다. 바로 이 지점에서 은 특출한 1인의 영웅서사가 아닌 엄혹한 시대의 한 가운데서 삶을 살아내야 하는 개개인들의 얼굴, 즉 정체성을 묻는 이야기로 다시 읽힌다. 그리고 평범한 반도인들의 그것의 대척점에는 명백한 악, 강토(주원)가 있다. 그는 조선에 바친 목숨과 열의의 결과가 가난과 괄시라면 차라리 사토 히로시의 이름으로 제국에 충성하겠노라 결심한다. 그러나 오기와 악의로 만들어진 그의 얼굴은 처음부터 어느 누구의 환대도 받지 못하고 깨지기 쉬운 유리 가면만 같다.

4회는 전혀 예상치 못한 곳에서부터 그의 결단이 깨져나감을 보여준다. 모든 조선인이 자신을 죽이려들 때, 조선인들의 얼굴을 대신 쓴 각시탈이 자신을 위해 칼을 맞는다. 그뿐인가. 자신의 총구 앞에 선 목단이가 오랜 그리움의 끝인 분이(전세연)라는 사실은 사랑의 대상조차 지키지 못하게 된 자신과 마주하는 서늘한 경험을 안긴다. 그렇기에 강토가 “사람답게 살게 해 달라”는 어머니의 기도는 더 애달프고 간절하다. 이렇게 살고 싶지 않다는 후회와 어떻게 살아가야할지 모르겠다는 막막함이 뒤섞인 강토의 고백은 자신의 예측이 얼마나 미약한지, 사람답기가 얼마나 아득한지를 말하고 있다. 이것은 우리 모두 한번쯤 맞닥뜨릴 혹은 평생 가져갈 풀지 못할 숙제와 닮았다. 그래서일까. ‘어떻게 살 것인가’라는 이 보편적이고 지난한 물음은 단 하나의 선인 반도인과 유일한 악인 내지인으로 내달리기를 거부하고 앞으로 만들어갈 강토의 다양한 얼굴들을 궁금하게 만든다. 과연 그는 우리에게 어떤 얼굴로 기억될까.

글. 정지혜(TV평론가) 외부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