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리뷰] ‘할머니네 똥강아지’, 가족예능 홍수 속 ‘신선한 바람’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할머니네 똥강아지' 방송화면

사진=MBC ‘할머니네 똥강아지’ 방송화면

개성 넘치는 할머니들과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이들의 손주들이 지금껏 본적 없는 ‘조손(祖孫) 케미’를 선보였다. 지난 29일 처음 방송된 MBC 파일럿 예능능 ‘할머니네 똥강아지’에서다.

‘할머니네 똥강아지’는 할머니와 손주가 서로를 이해하고 소통해가는 과정을 그리는 조손공감(祖孫共感) 리얼리티 프로그램. 이날 방송에서는 배우 김영옥과 손녀, 아역배우 이로운과 할머니가 함께 일상을 보내는 모습이 공개됐다.

김영옥은 손녀에 대해 “제일 큰 손녀인데, 첫째라 그런지 무슨 일이라도 생기면 손이 아리는 기분분”이라며 “손녀가 좋아하는 건 다 외우고 있을 정도”라고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김영옥의 손녀는 명문대를 졸업한 27세의 재원으로, 힙합 음악을 사랑하는 발랄한 젊은이다. 김영옥은 손녀에게 “좋아하는 걸 즐기면서 살라고 말하고 싶다”며 “나는 그동안 내 취미 생활은 무시하다시피 살아왔다. 내가 그러지 못했기 때문에 손녀는 놀면서, 하고 싶은 거 하면서 살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손녀 역시 할머니를 잘 이해하고 있었다. 손녀는 “할머니가 일도 하면서 가정까지 신경 쓰느라 힘들어하는 게 느껴진 적이 있다”며 할머니를 위해 쓴 랩을 선보였다. 이에 김영옥은 “나를 위로해주는 것 같아서 마음이 찡했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아역 배우 이로운과 그의 매니저 역할을 하는 할머니가 등장했다. 할머니는 중국에서 일을 하고 있는 이로운의 부모를 대신해 두 손자를 키우며 엄마 역할은 물론 매니저 역할까지 도맡아 하고 있다. 아침부터 아이들의 바쁜 일정에 맞춰 분주하게 움직이다 보면 행사장에서 입을 옷을 놓고 오거나, 내비게이션을 무시하고 경로를 이탈하는 등 허둥지둥 정신이 없을 수밖에 없다. 엉뚱한 손주 이로운과 인간미 넘치는 할머니의 황혼 육아 분투기가 눈길을 끌었다.

‘할머니네 똥강아지’는 가족예능 홍수 속에서 할머니와 손주라는 신선한 관계를 내세워 눈길을 끄는 데 성공했다. 또 할머니와 손주들이 서로를 이해하고 공감하는 모습을 통해 감동을 자아낸 것은 물론, 중간중간 소소한 웃음도 빠트리지 않았다. 방송의 말미에는 다음주 새로운 ‘조손 커플’로 배우 남능미와 손자의 등장을 예고해 기대를 높였다.

‘할머니네 똥강아지’ 다음회는 오는 4월 5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