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택 피해자 측 “곽도원 녹취는 편집본… 명예훼손으로 법적 대응 진행”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우 곽도원 / 사진제공=NEW

배우 곽도원 / 사진제공=NEW

이윤택 성폭력 사건 공동대책위원회가 곽도원의 소속사 오름엔터테인먼트 대표 임사라 변호사에 대해 법적 대응을 진행한다.

이윤택 성폭력 사건 공동대책위원회는 29일 “이윤택 사건과 곽도원 건은 별개의 사건”이라며 “본 공대위는 이윤택 성폭력 피해자를 지원해 왔고, 앞으로도 피해자 모두에 대한 지원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곽도원 측 임사라 변호사가 일방적으로 보내 온 녹음 파일은 전체가 아닌 일부 파일이고, 해당 내용과 피해자들이 녹음한 내용, 상호 주고받은 문자 등은 협박이나 금품요구와는 무관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본 공대위는 임사라 변호사로 인한 2차 피해에 대하여 명예훼손 등으로 법적 대응을 진행하고 있다”며 “앞으로 미투 운동의 본질을 흐리고 피해자들에게 2차 피해를 가하는 행위에 대하여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곽도원의 소속사 오름엔터테인먼트 임사라 대표는 자신의 SNS에 “연희단거리패 후배들(이윤택 고소인단 중 4명)로부터 협박을 받았다”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또 임사라 대표는 당시 상황을 증명할 녹취록이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 28일에는 사건의 당사자인 곽도원이 자신의 SNS에 “인간은 실수를 할 수 있고 잘못된 선택을 할 수도 있습니다. 그것이 한 순간의 잘못된 선택이라면 인간으로서 용서 할 수 있는 관용을 베풀 줄 알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라는 글을 게재해 후배 4인을 용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