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포네’로 돌아온 김종태 “새로운 배우들과 연기 호흡, 흥미진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김종태 / 사진제공=에프이엔티

배우 김종태 / 사진제공=에프이엔티

2015년 연극 ‘카포네 트릴로지’ 초연에 출연한 배우 김종태가 올해 다시 돌아왔다. 그는 “새로운 배우들과 호흡을 맞춰서 신선하다”고 했다.

29일 오후 3시 서울 동숭동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소극장에서 열린 ‘카포네 트릴로지'(연출 김태형)의 프레스콜에서다. 김종태는 극중 올드맨 역을 맡아 열연한다. 영맨 역의 강정우, 레디이 역의 최유하와 연기 호흡을 맞춘다.

‘카포네 트릴로지’는 렉싱턴 호텔 661호에서 각각 1923년, 1934년, 1943년의 시간차를 두고 벌어지는 세 가지 사건을 그린다. 코미디, 서스펜스, 하드보일드 등 각기 다른 장르의 옴니버스 형식이다. 영국 프로덕션의 작품을 원작으로 한다.

김종태는 초연 당시 관객과의 대화에서 “다시 이 작품에 출연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때의 말을 번복한 이유에 대해 “사실 모든 작품에 다시 출연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당시 마음은 그랬다. 다른 영역에서 새롭게 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무거운 작품을 하다가 ‘카포네 트릴로지’의 제작진이 출연 제안을 해줘서 고민 끝에 다시 출연하기로 했다. 새로운 배우들과 연기하게 돼 신선하고 흥미진진하다”고 덧붙였다.

‘카포네 트릴로지’는 오는 6월 17일까지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소극장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