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쉴래요?’ 이수근 “부모 되니 아버지 마음 알겠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N '오늘 쉴래요?'

/사진=MBN ‘오늘 쉴래요?’

방송인 이수근이 어릴 적 아버지와 얽힌 사연을 털어놨다. 28일 방송될 MBN ‘대국민 강제 휴가 프로젝트-오늘 쉴래요?’(이하 ‘오늘 쉴래요?’)에서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수근과 김생민이 한 팀을 이뤄 동대문구로 강제 휴가의 주인공을 찾아 나선다. 두 사람은 휴가의 주인공과 함께 강화도로 향했다.

주인공은 이수근 김생민과 함께 해수온천을 즐기던 중 “혼자 아이들을 키우는데 아들과 사이가 소원해져 고민이다. 어릴 때부터 엄마 없이 지내다보니, 또 내가 표현도 못하고 살다보니 나와는 거리가 조금 있다”고 고민을 털어놓았다.

이수근은 “나도 그랬다”며 자신의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아들과 아버지의 관계는 시간이 필요한 것 같다”며 “나도 어머니와 일찍 떨어져 지내며 아버지 손에서 자랐다. 그래서 어렸을 땐 아버지가 싸준 도시락이 부끄러워 학교에서 안 먹고, 형이랑 집에 오다가 논에서 다 먹고 들어갔다. 그땐 왜 그렇게 부끄러웠는지, 그게 왜 창피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나이가 들면서, 부모가 된 지금은 아버지의 마음을 조금은 알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를 듣던 김생민은 “어떤 식으로든 서로에게 표현을 해주면 좋다고 책에서 그러더라. 표현도 버릇하면 쉽다더라”고 의견을 보탰다. 이에 주인공은 “이제부터 표현도 조금씩 하면서 열심히 사는 모습을 보여주면 나중엔 아이들이 크면 다 이해해 줄 것이라 믿는다. 세월이 약인 것 같다”고 말했다.

‘오늘 쉴래요?’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