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만난 기적’, 국가대표급 연기선수들이 뭉쳤다(종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우리가만난기적,제작발표회

배우 김명민(왼쪽부터), 라미란, 김현주, 조셉 리가 2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2 새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 제작발표회에서 손가락으로 V를 그리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우리가 만난 기적’의 승부수는 연기입니다. 그런데 연기 ‘선수’들이 와 있는 느낌이에요. 작가도 좋은 대본을 빨리 주고요. 이러한 현장의 즐거움을 시청자들에게도 전달하는 것이 연출의 포인트입니다.”

2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2 새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 제작발표회에서 이형민 PD가 이같이 말했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김명민, 김현주, 라미란, 조셉 리와 백미경 작가가 참석했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종편 채널인데도 시청률 10%를 두 차례나 돌파한 JTBC 드라마 ‘힘쎈여자 도봉순’의 백 작가와 이 PD가 다시 뭉쳐 화제가 된 작품이다. 백 작가는 선풍적 인기를 끌었던 JTBC 드라마 ‘품위있는 그녀’도 집필했다. 김명민, 김현주, 라미란과 같은 ‘선수’들이 모일 수 있었던 이유다. 배우들은 백 작가의 대본에 대해 무한 신뢰를 표시했다.

KBS2 새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을 집필한 백미경 작가. / 사진제공=에이스토리

”우리가 만난 기적’을 집필한 백미경 작가. / 사진제공=에이스토리

김명민은 “어떤 사람들은 백 작가에게 신이 내렸다고도 한다. 그래서 시놉시스를 들었을 때부터 대책 없이 뛰어들고 싶다는 욕심이 났다”며 “카메오들이 많이 나온다. 모두 백 작가 드라마이기 때문에 자진해서 출연을 결심한 것”이라고 밝혔다. 라미란은 “백 작가가 집필한다고 해서 시놉시스도 듣지 않고 무조건적인 믿음으로 하겠다고 했다”고 털어놓았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백 작가가 ‘힘쎈여자 도봉순”품위있는 그녀’ 이전에 이미 구상해 놓은 드라마다. 백 작가는 “‘신에게 도전하는 남자’의 이야기에서 ‘우리가 만난 기적’이 출발했다. 저는 드라마를 통해 자아실현을 하고 싶지 않고, 시청자들이 보고 싶은 드라마를 쓰고 싶다. 때문에 ‘우리가 만난 기적’도 시청자들이 보고 나면 행복해질 수 있도록 이야기로 써내려가고 있다”고 밝혔다.

남자 주인공 송현철A를 맡은 김명민은 “‘우리가 만난 기적’은 한 남자(송현철)의 운명이 뒤바뀌면서 기적 같은 일들을 만들어가는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이어 “곁에 있어서 소홀히 할 수 있는 사람들을 되돌아볼 수 있게 할 것”이라며 “기적은 사랑하는 사람들과 행복한 하루를 보낼 수 있다는 것’이라는 메시지가 전달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김현주와 라미란은 각각 송현철A의 부인 선혜진과 송현철B의 아내이자 중국집 살림도 도맡아 하는 조연화를 맡았다. 조셉 리는 외국계 기업의 점장으로 한국 지사를 살리기 위한 임무를 갖고 있는 금성무를, 그룹 엑소의 멤버 카이는 신계에서 온 메신저를 연기한다.

라미란,김명민,김현주,우리가만난기적

‘우리가 만난 기적’에서 송현철을 맡은 배우 김명민과 그의 다른 부인을 맡은 라미란, 김현주.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김명민은 이 배우들의 조합을 “국가대표 팀”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제가 실수를 해도 받쳐주는 능력자들이 있어 든든하다. 팀이 제대로 꾸려져 마음에 평화가 올 정도”라며 절대적인 믿음을 보냈다.

‘우리가 만든 기적’은 백 작가가 지금껏 선보였던 대로 복합 장르다. 백 작가는 “이번에도 뻔하지 않을 것”이라며 “저와 감독님은 B급 코미디라고 생각했지만 로맨틱 코미디, 미스터리라는 의견도 있었다. 제 드라마의 장르를 스스로 파괴하는 것을 좋아하는 제게 ‘우리가 만난 기적’은 새로운 도전이다. 공중파에 가장 적합한 소재를 가지고 아름답고 따뜻한 이야기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백 작가와 이 PD의 조합, 국가대표급 연기자들이 만나 또 다른 신화를 만들 수 있을지 관심을 모으는 ‘우리가 만든 기적’은 오는 4월 2일 오후 10시 KBS2에서 처음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