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미경 작가, “‘우리가 만난 기적’ 카이, 남신·미남 캐릭터에 제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KBS2 새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을 집필한 백미경 작가. / 사진제공=에이스토리

KBS2 새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을 집필한 백미경 작가. / 사진제공=에이스토리

KBS2 새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을 집필한 백미경 작가가 “남신에다 미남 느낌을 갖춘 배우가 필요했다”며 그룹 엑소의 멤버 카이를 캐스팅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2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우리가 만난 기적’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김명민, 김현주, 조셉 리, 이형민 감독이 참석했다.

카이는 극 중 신계에서 온 메신저 역할인 아토를 맡았다. 백 작가는 “모든 캐스팅은 감독님과의 논의 하에 이뤄진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한 남자(송현철)가 운명이 뒤바뀌면서 기적 같은 일들을 만들어가는 내용을 그린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오는 4월 2일 오후 10시에 KBS2에서 처음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