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아저씨’ 측 “오늘(29일) 이지은X장기용 악연의 전말 밝혀진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우 이지은(왼쪽), 장기용/사진제공=tvN

배우 이지은(왼쪽), 장기용/사진제공=tvN

tvN ‘나의 아저씨’의 이지은과 장기용. 그 악연의 전말은 무엇일까.

‘나의 아저씨’(극본 박해영, 연출 김원석)에서 각종 아르바이트로 버는 족족 빚을 갚고 있는 지안(이지은)과 “니가 싫어하는 짓만 한다”면서 그녀를 괴롭히는 끈질긴 사채업자 광일(장기용). ‘나의 아저씨’는 “두 사람의 악연에 대한 전말이 오늘(29일) 밤 밝혀진다”고 예고했다.

낮에는 사무실 계약직, 밤에는 주방 아르바이트를 뛰며 닥치는 대로 일하고 회사에서 챙겨온 커피믹스와 주방에서 슬쩍한 남은 음식으로 끼니를 때우는 지안의 곤궁한 삶. 그 이유에는 어서 빨리 사채를 청산하고 광일에게서 벗어나고자 이를 악문 지안의 결심이 존재한다.

이천오백여만 원이라는 적지 않은 빚을 사이에 둔 채무 관계이니 좋을 수 없는 사이인 지안과 광일. 그러나 “이지안 최소 전과 10범 만드는 게 목표”라는 종수(홍인)와 광일을 가리켜 “이지안 교도소 보내지 못해 환장한 놈”이라는 춘대(이영석)의 말로 보아 두 사람 사이에는 아직 밝혀지지 않은 과거가 있는 것으로 예측된다.

지난 28일 방영된 ‘나의 아저씨’ 3화에서 광일은 자신을 피해 거처를 옮긴 지안에게 전화를 걸어 “요양원에서 너 애타게 찾더라. 돈 내라고. 내가 대신 냈다 480”이라며 “발버둥 쳐봤자 넌 내 손 못 벗어나”라고 말해 지안을 다시 한번 절망에 빠뜨렸다. “내 빚까지 사서 나 쫓아다니고. 복수라는 건 개뻥이야”라던 지안의 말처럼 광일이 일부러 지안의 빚 액수를 늘려가면서까지 괴롭히고 싶은 이유는 무엇일지. 또한 그의 행태에 대해 살짝 언급되었던 ‘복수’라는 말에는 어떤 악연이 숨겨져 있을까.

‘나의 아저씨’는 오늘(29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