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민, “수의, 편하고 좋았지만 즐겨입을 순 없겠죠”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명민,우리가만난기적

배우 김명민이 2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2 새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수의에 대해 말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김명민이 KBS2 새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 촬영 중 수의를 입어봤던 경험에 대해 “편하고 좋았다”고 밝혔다.

2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우리가 만난 기적’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라미란, 김현주, 조셉 리, 이형민 감독, 백미경 작가가 참석했다.

김명민은 “기분이 썩 좋을 것 같지는 않았는데도 막상 입으니 굉장히 편하고 내 옷 입은 것 같아서 좋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의를 입고 장례식장을 활보하고 돌아다녔더니 배우인 줄 모르고 사람들이 놀랐다. 화장실 가서 만난 사람도 눈을 동그랗게 뜨고 쳐다봤다. 하지만 그걸 즐겨 입을 수는 없겠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김명민은 “입에 쌀을 넣을 때 좀 이상했으나 그것도 나쁘지 않았고 생각보다는 괜찮았다. 이런 경험 언제 해보겠나 싶었다”고 덧붙였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한 남자(송현철)가 운명이 뒤바뀌면서 기적 같은 일들을 만들어가는 내용을 그린다. 김명민은 송현철A를 맡았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오는 4월 2일 오후 10시에 KBS2에서 처음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