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미란, “김명민, 연기에 미친 선배인데도 평소에는 ‘빙구'”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라미란,우리가만난기적

배우 라미란이 2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2 새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촬영 현장 분위기에 대해 밝혔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라미란이 “김명민 선배는 연기할 때만 미친 듯이 연기하고 평소에는 ‘빙구미’가 있다”고 밝혔다.

2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KBS2 새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김명민, 김현주, 조셉 리, 백미경 작가, 이형민 감독이 참석했다.

라미란은 김명민과 같은 대학과 학과인 서울예술대학 연극과를 졸업했다.

라미란은 “학교다닐 때는 선배와 함께 작품을 한 적이 없다”며 “선배가 워낙 섬세하고 꼼꼼하게 연기를 준비해오는 것으로 유명해서 부담스러웠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선배를 현장에서 만나니 ‘그렇게 많이 준비 안한다’고 풀어줬다. 그러나 직접 연기를 보니 ‘다 뻥이었구나’란 생각이 들었다. 선배는 온통 맡은 인물에 대한 생각만 하는 것 같았다”며 “연기를 하지 않을 때는 의외로 편한 모습이 많았다”고 덧붙였다.

김명민은 극 중 사고로 운명이 바뀌게 되는 송현철A를 맡았으며 라미란은 송현철B의 아내를 연기한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한 남자(송현철)가 운명이 뒤바뀌면서 기적 같은 일들을 만들어가는 내용을 그린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오는 4월 2일 오후 10시에 KBS2에서 처음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