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김태원 “김경호, 부활 5대 보컬 될 뻔 했다”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3'

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3’

기타리스트 김태원이 밴드 부활의 5대 보컬 선정의 뒷이야기를 공개한다.

오늘(29일) 방송되는 KBS2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에는 프로젝트 그룹 포에버를 결성한 김태원, 김종서, 김경호, 박완규가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태원은 부활의 5대 보컬 선정 과정에 얽힌 비화를 밝혔다. 바로 김경호와 박완규 사이에서 고민을 했다는 것. 김태원은 “김경호는 모르는 이야기지만 그가 노래 연습하는 곳에 찾아가 문 밖에서 들어보기도 했다”며 “약간 소리가 얇지 않나 싶었다.

이어 박완규를 만났는데 목소리에 두께가 있었다. 그래서 박완규를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태원은 “김경호가 (박완규보다) 외모는 뛰어났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김경호는 <나를 슬프게 하는 사람들>로 큰 성공을 거뒀다. 이에 김태원은 “김경호가 치고 나가는 모습을 보고 ‘아뿔사’를 외쳤다”고 고백했다.

‘해피투게더3’는 오늘(29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