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FM4U, 개편 실시… 김제동부터 정은채까지 ‘DJ 라인업’ 눈길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김제동/사진제공=MBC 라디오

김제동(왼쪽부터), 양요섭, 정승환, 정은채/사진제공=MBC 라디오

MBC FM4U가 신선함을 내세운 신입DJ를 대거 포진, 라인업을 재정비하는 개편을 실시한다.

먼저 방송인 김제동이 ‘굿모닝FM’(매일 오전 7시~9시) DJ로 낙점됐다. 데뷔 25년차 김제동은 다양한 예능과 토크 콘서트 등에서 활약해 온 자타공인 베테랑 방송인. 그는 ‘굿모닝FM’을 통해 라디오 진행자로 데뷔하게 됐다.

김제동은 “새로운 도전인 만큼 고민이 길었다. 좋은 방송으로 보답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제작진 역시 “김제동 씨에게 라디오 DJ는 첫 도전이라 새롭게 데뷔하는 마음으로 함께 준비하고 있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마이크 하나만 가지고도 2시간 이상 관객을 들었다놨다하는 특유의 유쾌한 입담이 출근길 청취자들의 든든한 친구가 되어줄 것으로 보인다.

MBC라디오를 대표하는 장수 프로그램 중 하나인 ‘영화음악’을 이어받은 ‘FM영화음악’은 오후 8시로 시간대를 옮겨 찾아간다. 새롭게 선보이는 ‘FM영화음악’(매일 오후 8시~9시)은 배우 정은채가 4월, 5월 두 달간 진행을 맡는다. 앨범을 내기도 한 싱어송라이터 정은채는 “라디오 DJ 제안이 들어왔을 때 너무 기뻤고 설렜다. 영화음악 프로그램인 만큼 많은 청취자들과 영화이야기도 나누며 일상의 즐거움을 함께 나누는 친근한 진행자가 되고 싶다”고 전했다.

MBC라디오의 대표적인 심야 음악 프로그램 ‘꿈꾸는 라디오’(매일 오후 9시~11시) 는 하이라이트의 메인보컬 양요섭이 새 DJ로 확정됐다. 뮤지션으로서의 면모 뿐 아니라 데뷔 9년 차 가수다운 성숙함, 오랜 시간 대중들로부터 꾸준히 사랑받아온 특유의 매력 등이 DJ로 발탁한 배경이라고 제작진은 설명했다. 개편에 맞춰 밤 9시로 옮겨 첫 방송을 시작하는 ‘양요섭의 꿈꾸는 라디오’. 4월 9일 첫 방송일에는 양요섭의 DJ데뷔를 축하하고 응원하기 위해 ‘깜짝 스페셜 게스트’가 출연할 예정이다.

심야 음악 프로그램도‘음악의 숲’(매일 새벽 1시~2시)이 신설된다. 정승환은 스물 셋의 어린 나이긴 하지만 대중성과 음악성을 모두 갖춘 차세대 발라드 황태자답게 음악적 깊이와 재미를 모두 담아 새로운 음악 프로그램을 꾸려갈 것으로 기대된다. 정승환은 “첫 라디오 진행 도전이니만큼 두근거리고 긴장되지만 제가 좋아하는 음악을 청취자 여러분께 잘 들려드리겠다는 마음으로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또 하나의 음악프로그램 ‘조PD의 비틀즈라디오’(매일 새벽 3시~4시)도 눈길을 끈다. 이제까지 록음악, 힙합, 재즈 등 한 장르만을 소개하는 음악방송이 아닌 단 하나의 아티스트만을 위한 전문 프로그램은 우리나라에서는 전무한 일이다. 연출과 진행을 맡은 조정선PD는 “비틀즈는 세대를 초월해서 사랑받고 있으며, 팝음악의 문법을 새로 쓴 존재다. 팝팬이라면 누구나 비틀즈를 좋아하는 DNA가 흐르지 않겠는가”라고 말하며 팝팬들의 응원을 기대했다.

MBC 라디오는 “FM라디오의 핵심은 음악이다. 기본에 충실한 프로그램, 그에 맞는 시간대와 어울리는 진행자, 이 3가지가 이번 개편의 핵심이다. 라디오의 기본에 더욱 충실한 방송을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