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프로그램 사상 최초 1패 예감? “지면 하차하겠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오는 30일 방송되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공덕 편에서는 소담길을 새롭게 바꿀 ‘솔루션 초읽기’ 현장이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촬영에서 소담길 솔루션 첫 번째 주자로 김치찌개집이 나섰다. 백종원과 사장님들은 김치찌개집의 긴급 솔루션 회의에 돌입했고, 사장님이 “돼지고기를 튀겨버릴까?”라는 농담을 던졌다. 백종원은 가볍게 던진 농담에 곰곰이 생각하더니 예정에 없던 새로운 레시피 개발에 나섰다. 즉석으로 돼지고기를 튀겨내 튀긴 고기 김치찌개를 만들어낸 것이다. 처음 보는 이색적인 비주얼에 백종원과 사장님들은 반신반의했지만, 이내 맛보더니 놀라운 표정을 지었는데 자세한 내용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밖에 ‘신 메뉴’로 무장한 김치찌개 집에 백종원이 새로운 일일 알바생으로 등장했다. ‘알바 백종원’은 장사의 신’답게 ‘신 메뉴’ 주문을 척척 받아냈지만, 김치찌개집 사장님과 주방이모의 ‘센 언니 포스’에 위축되기도 했다. 급기야 사장님과 주방이모는 손님들과 백종원의 뒷담화를 하다가 백종원에게 딱 걸려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솔루션을 위한 대결을 펼친 가게도 있었다. 양념에 무한 자신감이 있는 주꾸미집은 1000만원짜리 레시피에 본인의 내공을 더한 양념으로 소담길 점심 손님을 끌어모으고 있었다. 하지만 ‘사장님표 양념’에 부족함을 느낀 백종원은 기존 양념의 부족한 점을 보완한 ‘백종원표 양념’으로 도전장을 내밀었다.

대결 방식은 시민들이 백종원과 사장님이 각자 양념으로 만든 주꾸미 볶음을 시식하고 더 맛있는 주꾸미 볶음에 투표하는 방식이다. 하지만 의외로 사장님의 주꾸미 볶음이 생각보다 많은 인기를 끌었고 ‘프로그램 사상 최초 1패’를 예감한 백종원은 “이 대결에서 지면 프로그램에서 하차하겠다”며 농담 섞인 난감함을 드러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오는 30일 오후 11시 2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