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리드, ’21년 만’ 재결합의 모든 것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솔리드. /사진=Mnet 방송화면

솔리드. /사진=Mnet 방송화면

21년 만에 재결합한 그룹 솔리드가 지난 28일 방송된 Mnet ‘컴백 솔리드 인투 더 라이트(COMEBACK SOLID Into the Light)’를 통해 공백 동안의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국내 R&B 대표 아티스트로 엄청난 인기를 누렸던 솔리드는 1997년 4집을 마지막으로 활동을 중단했다. 이후 김조한은 솔로 아티스트로서, 정재윤은 프로듀서로서 음악 활동을 이어갔다. 이준은 미국에서 사업을 시작했다. 멤버들은 서로 다른 길을 걷게 됐다. 그러나 팬들에게 “다시 돌아오겠다”고 했던 약속을 기억했다. 이준은 “많은 분이 ‘솔리드는 왜 다시 뭉치지 않느냐’고 물어봤다. 우리도 그렇게 하고 싶었지만 각자 스케줄이 워낙 바빴다. 그렇게 21년이 지났다. 더 지나면 안 될 것 같았다”고 말했다.

마침내 재결합을 결심했다. 팬들의 오랜 기다림에 부응하기 위해 작업에 총력을 기울였다. 웰메이드 앨범을 만들기 위해서였다. 그 결과물이 지난 22일 발매된 <인투 더 라이트>다. 인트로곡 <1996>과 더블 타이틀곡 <인투 더 라이트>와 <내일의 기억 메멘토(Memento)>를 비롯해 <기억 속에 가려진 너의 모습 플래시백(Flashback)> <데이스타(Daystar)> <히어 라이트 나우(Here Right Now)> <천생연분 데스티니(Destiny, Fyke Remix)> <천생연분 데스티니(KRNFX Beatbox Redux)> <인투 더 라이트(녹터널 리믹스)> 등이 실렸다.

프로듀싱을 담당한 정재윤은 “지금 솔리드가 20년 전 음악을 똑같이 하는 건 의미 없다고 생각한다. 현시대에 맞는 트렌디한 음악을 시도하면서도 예전 솔리드의 감성을 이번 앨범에 담았다”라고 설명했다. 과거의 추억에 머물지 않고 솔리드의 명성에 걸맞은 음악을 선보일 것임을 강조했다.

솔리드의 재결합을 가장 기뻐한 것은 팬들이다. 솔리드 팬을 자처한 개그맨 유세윤, 현직 스타일리스트로이자 전(前) 삐삐밴드 멤버 이윤정이 방송을 통해 기쁨을 표했다. 특히 지난 21일 열린 팬미팅 현장에 솔리드를 보기 위해 모인 수많은 팬들의 모습도 공개됐다.

솔리드는 오는 5월 19일과 20일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2018 단독 콘서트 ‘인투 더 라이트’를 개최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