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아저씨’ 이지은, 이선균 흔들기 시작했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N '나의 아저씨'

사진=tvN ‘나의 아저씨’

tvN ‘나의 아저씨’에서 거래를 위한 작전을 시작한 이지은이 이선균의 일상을 흔들었다.

지난 28일 방송된 ‘나의 아저씨’(극본 박해영, 연출 김원석) 3회에서 “한 명당 천만 원”이라는 거래를 위한 작전을 펼친 지안(이지은)은 박동운(정해균) 상무를 무너뜨리는 데 성공했다. 그리고 남은 목표인 동훈(이선균)을 잘라내기 위해 무심한 듯 차곡차곡 관계를 쌓아갔다.

지안이 쓰레기통에 버린 뇌물 봉투 덕분에 뇌물수수 혐의에서 벗어난 것에 대해 고마움을 표한 동훈은 “니가 버린 거, 내가 버린 줄 알아”라면서 일의 전말을 비밀로 해주기를 부탁했다. 이에 대해 지안이 요구한 대가는 한 달 동안 밥과 술을 사는 것. 동훈은 “괜히 말 돌아. 여직원이랑 밥 먹고 그러면”이라며 돈을 주려고 했지만 대뜸 ‘천만 원’을 요구한 지안 때문에 당황했다.

결국 동훈과 지안은 퇴근 후 저녁을 같이 먹었다. 누구의 시선도 의식하지 않는 듯 앞장서는 지안과 그 뒤를 쫓으며 누가 볼 새라 신경을 쓰는 동훈. 이 기묘한 저녁 식사는 지안에겐 도준영(김영민)대표와의 거래를 위한 밑밥이었지만, 동훈에게는 소리 없는 불편함이었다. 어색함을 떨쳐보고자 동훈은 “아버지는 뭐하시니?”라는 ‘어른들이 애들 보면 그냥 하는 질문’을 던졌지만, 지안은 “잘사는 집구석인지 못사는 집구석인지 아버지 직업으로 간 보는 것”이라며 “실례에요. 그런 질문”이라고 일축했다.

동훈에게 좌불안석 같았던 저녁 식사를 마친 후 붐비는 만원 지하철에서 대담하게도 그의 휴대폰에 도청 장치를 설치한 지안은 시시때때로 정보를 모았다. 그리고 도청으로 취합한 정보를 바탕으로 박동운 상무가 중요 미팅 자리에 참석하지 못하게 했다. 첫 번째 ‘천만 원’의 거래를 성공시킨 것.

이제 남은 ‘천만 원’ 타깃은 박동훈. 이 아저씨만 잘리게 만들면 지안은 지긋지긋한 사채도, 광일(장기용)도 끊어낼 수 있는데, 아무리 뒤져도 동훈에게서 건질 것이 없었다. 도청으로 들려오는 건 형제들과 술이나 마시는 지루한 일상뿐. 그래서 지안은 대범한 조작을 결심했다. 되는대로 동훈을 흔들어보기로 한 것.

늦은 밤 ‘밥 사요’라는 메시지로 지안에게 불려 나온 동훈은 “그 오천. 니가 버렸다고 말해. 나이 먹어서 너 같이 어린 애한테 질질 끌려다니느니. 그냥 다 말해”라면서 뒤돌아섰다. 더는 지안과 엮이는 것을 차단하고자 함이었다. 하지만 그의 뒤를 쫒던 지안은 느닷없이 동훈에게 찰나의 순간이지만 입을 맞댔다. 그리고 남겨진 것은 기범을 통해 찍은 사진 한 장. 건질 것 없는 아저씨 박동훈과 ‘천만 원’을 교환하기 위한 마지막 포석이었다.

이날 첫째 형 박상훈(박호산)은 신용불량자이기 때문에 수위 자리도 못 구하는 사정이 밝혀졌다. 아내 조애련(정영주)은 끈질기게 이혼을 요구했지만 완강히 거부했다. 또한 막내 박기훈(송새벽)은 오랜만에 일자리 제안을 받았으나, 또다시 조감독 자리임을 알고 “연봉 500만원에 20년을 버텼다”며 분개했다. 이러한 현실에서 벗어나기 위해 상훈은 권리금을 다달이 갚는 조건으로 친구의 청소방 사업을 인수, 동생과 기훈과 함께 일하기로 했다. “오십도 되기 전에 집에서 밥 먹을 거면 공부는 뭐하려 했냐”는 노모 변요순(고두심)의 말대로 ‘고학력 삼식이’가 된 두 아저씨는 자립할 수 있을까.

‘나의 아저씨’는 오늘(29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