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뮤직] “역시 김동률” 할 수밖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김동률 / 사진제공=뮤직팜

가수 김동률 / 사진제공=뮤직팜

잠이 덜 깨 버스를 놓친 남자가 그날따라 마음이 허해서, 지나가는 사람을 물끄러미 바라보다 한 여자를 발견한다. 모처럼 날이 좋아 외출한 여자는 생각 없이 걷다가 뒤를 돌아보고 한 남자와 눈이 마주친다.

지난 27일 나온 가수 김동률의 신곡 <그럴 수밖에>의 노랫말이다. 지난 1월 3년 만에 새 음반 <답장>을 발표한 그가 데뷔 후 처음으로 디지털 싱글로 돌아왔다. 앞선 미니음반도 1997년 그룹 전람회로 내놓은 <졸업> 이후 처음이어서 주목받았는데, 이번엔 디지털 싱글이다. 김동률은 “<답장>에 수록하지 못한 곡을 어떻게 발표하면 좋을지 고민했다. 여러 의견이 있었지만 <답장>에 넣으려고 구상한 노래여서 다른 음반으로 새롭게 포장하기 보다 연장선으로 발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디지털 싱글의 형태, 별책부록 혹은 후공개 같은 느낌으로 한 곡씩 공개할 계획이라고 한다.

가수 김동률 신곡 '그럴 수밖에' 커버 / 사진제공=뮤직팜

가수 김동률 신곡 ‘그럴 수밖에’ 커버 / 사진제공=뮤직팜

첫 번째 별책부록이 <그럴 수밖에>이다. 이 노래는 김동률의 묵직한 음색이 살아있으면서 밝고 경쾌한 분위기다. 그가 읊는 노랫말이 마치 영화나 드라마의 한 장면처럼 기분 좋게 흐른다. 기승전결이 확실한 이야기 구성 덕분에 노래만으로도 뮤직비디오가 절로 떠오른다.

가수 겸 작곡가 나원주가 건반 연주자로 참여해 로맨틱한 하루를 이끌고, 플루트와 호른이 얹어진 밴드 편곡이 봄기운을 더한다. 주로 사랑하는 연인과의 이별을 소재로 뭉클하고 애잔한 노래로 사랑받은 김동률이 오랜만에 유쾌한 연가를 내놨다. <아이처럼> <취중진담> <다시 사랑한다 말할까> <욕심쟁이> <어드바이스(Advice)> 등을 잇는 곡이다. 음원차트 성적도 좋다. 발매 직후 벅스뮤직과 엠넷에서 1위를 차지했다. 다른 음원차트에서도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29일 오전 8시 기준으로 멜론, 네이버 뮤직 등에서 50위 안에 안착했다.

노랫말 하나 허투루 내뱉지 않는 김동률의 진심이 <그럴 수밖에>에도 숨을 불어 넣었다. 우연히 마주친 남녀의 모습 뒤로 입꼬리를 올리고 씩 웃는 김동률의 얼굴도 그려진다. 사랑 노래로 돌아온 김동률, 곳곳에 핀 봄꽃과 어울릴 수밖에.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