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훈 변호사, 곽도원에 또 다시 반박 “1억 걸고, 더하기 10억 하자” (전문)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박훈 변호사 SNS 캡처

사진=박훈 변호사 SNS 캡처

박훈 변호사가 곽도원의 입장문에 대해 또다시 반박했다.

박훈 변호사는 29일 새벽 자신의 SNS에 “곽도원에 오늘은 술 한잔하니, 나중에 보자. 근데 난 임사라하고 대당했는데 니가 왜 나서냐? 니가 나하고 붙겠다는 거냐. 오늘은 쉬고 담주부터 하자! 자근자근 밟아주마”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박 변호사는 “이윤택 피해자 네 분. 그날 당신들은 곽도원한테 할 말 했소. 숨지 마소. 느닷없는 임사라의 등장에 열 받아 담날 누군가 곽도원한테 쏘아 부쳐쏘. 그게 녹취록의 진실이요”라며 “그게 녹취록의 진실이요. 오늘 곽도원이 나에게 도발했소. 난 당신들의 진심을 믿소. 곽도원이 내기했소. 난 뛰어들 거요. 곽도원아. 1억 걸고, 더하기 10억 하자”라고 도발했다.

이어 박 변호사는 “니가 임사라 감싼다고 나한테 내기했지. 녹취록 다 까고 문자 다 까. 근데 임사라가 주장한 ‘우리 4명한테 계좌로 보내’ 이것만큼은 용서 못 해”라며 ” 조용히나 있었으면 봐 줄 만했지만 2004년부터 이야기를 꺼내게 한다. 아가야 베팅은 아무 때나 하는 것이 아니란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곽도원의 소속사 오름엔터테인먼트 임사라 대표는 자신의 SNS에 “연희단거리패 후배들(이윤택 고소인단 중 4명)로부터 협박을 받았다”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이에 박 변호사는 “곽도원을 시궁창으로 몰아넣었다”고 비난하는 댓글을 달았다.

이후 곽도원은 지난 28일 자신의 SNS에 직접 “박훈 변호사님 인터넷으로 변호사님 의견 잘 봤습니다. 만약 임사라 변호사가 한 말이 사실이라면 저랑 1억 빵 내기하실래요? 제가 이기면 변호사님께 받은 돈으로 이윤택 피해자들과 101명 변호인단 모시고 소고기로 회식하겠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