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노사연, “이무송 진짜 나이 보고 희망을 발견”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MBC ‘라디오스타’에서 노사연이 “이무송의 서류상 나이를 보고 커피를 쏟았다. 희망을 발견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28일 방송된 ‘라디오스타’에서다.

노사연은 네 살 연하의 이무송과 결혼했다. 두 사람이 결혼할 당시 나이 차이를 줄였다는 얘기가 있었다는 말을 패널들이 하자 노사연은 “이무송이 나이를 줄여서 연예계를 데뷔했다. 저도 처음에는 7살 차이가 나는 줄 알았다”고 밝혔다.

이에 패널들은 “그 당시에는 연예계 데뷔할 때 세네 살 줄여서 말하는 것이 관례였다”며 동의했다. 윤종신은 김국진에게 “수지 누나도 나랑 친구인 줄 알았는데 누나더라고”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노사연은 “연하와 결혼한 여자들은 두 가지 공통점이 있다. 아주 미인이든지 아주 경제 사정이 좋든지다. 나는 두개 다 포함”이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유발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