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바다, “남편, 박보검 닮았다는 낭설에 마스크 착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MBC ‘라디오스타’에서 바다가 “남편이 마스크를 끼고 다닌다”고 밝혔다. 28일 방송된 ‘라디오스타’에서다.

바다는 “결혼 사진이 생각보다 너무 잘 나왔다”고 패널들에게 소개했다. 패널들이 “박보검 닮게 나왔던 것 아니느냐”고 묻자 그렇다며 “남편이 다른 사람들을 실망시키기 싫다고 마스크를 낀다”고 설명했다.

또한 바다는 “몰랐는데 제가 잘 때 그렇게 신랑 목젖을 친다고 신랑이 알려줬다. 그래서 신랑이 ‘내가 뭘 잘못했나’고 혼자 생각한다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연하의 남편과 비공개로 결혼식을 올린 바다는 연하 남편 이무송과 결혼한 노사연과 공감대를 형성하며 대화를 이어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