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첫방] 장근석X한예리, 확 달라진 연기 변신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스위치' 방송 캡쳐

/사진=SBS ‘스위치’ 방송 캡쳐

SBS 새 수목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극본 백운철 김류현, 연출 남태진, 이하 ‘스위치’)가 지난 28일 베일을 벗었다.

방송 전 제작발표회에서 속고 속이는 ‘사기 활극’을 표방하며 새로운 장르물을 예고했지만 베일을 벗은 첫 회는 진부한 내용의 연속이었다. 도박하는 사람들을 속이는 사기꾼, 변장하는 모습, 이를 잡는 검사, 쫓고 쫓기는 장면들은 그동안 여녀 작품에서 봐왔던 그림들이다. 하지만 첫회 말미 장근석이 한예리에게 사기를 치며 날린 강력한 한 방은 반전에 가까웠다. 앞으로 어떤 전개를 이어갈지 관심이 집중된다.

이날 첫 방송에서 사기꾼 사도찬(장근석)은 검사 오하라(한예리)에게 약점을 잡혀 검사 백준수(장근석) 행세를 하게 됐다. 지방에서 근무하던 백준수는 서울지검으로 발령을 받고 가는 도중 교통사고를 당했다. 큰 사고였지만 그는 침착하게 차에서 빠져나와 목숨을 건졌다. 하지만 큰 부상으로 정신을 잃었고 혼수상태에 빠졌다. 서울지검에서 그와 함께 근무할 생각에 들 떠 있던 후배 오하라는 백준수의 사고 소식을 듣고 충격을 받지만 이내 그의 사고가 의도된 것을 직감한다. 이후 오하라는 백준수를 외딴 병원으로 몰래 옮긴다.

여기서부터 오하라의 큰 그림이 시작된다. 백준수와 꼭 닮은 사기꾼 사도찬의 존재를 알고 그를 서울지검으로 불러들이기 위해 계획을 세운다. 오하라가 예전부터 쫓고 있던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백준수가 꼭 필요했다. 사건의 실마리를 쥐고 있는 사람이 백준수 검사가 아니면 아무에게도 증거물을 주지 않겠다고 한 것. 이에 오하라는 사도찬을 불러들여 백준수 행세를 하라고 제안했다.

사도찬이 이를 쉽게 수락할 리가 없었다. 그러자 오하라는 그가 저지르고 다닌 사기 행적들을 약점으로 협박했다. 사도찬은 어쩔 수 없이 검사를 사칭하게 됐지만 결코 호락하락하지 않았다. 그는 오하라와 사건 해결을 위해 발빠르게 나섰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은 오하라를 상대로 사기를 치기 위한 밑그림이었고 방송 말미,  강력한 한 방을 날렸다.

장근석과 한예리는 이전 작품에서 보여줬던 이미지와는 완전히 다른 모습이었다. 그동안 로맨스나 멜로 장르 등에서 빛을 발했던 장근석은 진지하면서도 묵직한 검사 백준수와 능청스러운 사기꾼 사도찬을 극과 극으로 잘 표현했다. 첫 1인2역이었는데도 안정적이었다. 외모뿐만 아니라 눈빛, 말투 등 섬세한 부분까지 신경을 써 두 캐릭터를 차별화했다.

그동안 다소 무겁고 진지한 역할을 많이 했던 한예리는 강렬한 액션과 욕설 연기를 펼치며 확 달라졌다. 활발하면서도 강단 있는 오하라 역을 자신만의 색깔을 입혀 신선한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또 장근석의 조력자 역할인 조희봉은 두말할 것도 없다. 그동안 ‘최강 배달꾼’ ‘조작’ ‘터널’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 감초 역할을 톡톡히 했던 그는 ‘스위치’에서도 빛을 발했다. 신도현과 안승환은 신인답지 않게 안정적인 연기를 펼쳤다. 악역을 맡은 정웅인은 그리 많은 모습을 보여주진 않았지만 잠깐만으로도 강렬한 악의 기운을 뿜어냈다.

‘스위치’는 매주 수·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