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아이돌’ 시즌1 종영] 7년史 마무리… 굿바이 도니코니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사진=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포스터

2011년 저예산 프로그램으로 시작해 MBC 에브리원을 대표하는 프로그램으로 자리잡은 ‘주간 아이돌’ 시즌1이 28일 막을 내렸다. 프로그램은 시즌제로 계속될 예정이지만 7년 간 ‘주간 아이돌’을 지켜왔던 MC 정형돈과 데프콘은 하차하게 됐다.

마지막 방송에서 정형돈과 데프콘은 짧게 종영 소감을 밝혔다. 정형돈은 “7년 간 함께해온 ‘주간 아이돌’이 오늘로써 마지막이다”라며 “앞으로도 열심히 하는 도니코니가 되겠다”고 말했다. 데프콘은 “긴 시간 동안 함께해주셔서 감사하다”라며 “주간 아이돌’은 많은 아이돌들과 팬들의 사랑이 레시피가 되었기 때문에 우리가 맛집으로 꾸릴 수 있었다. 이별이라 생각하지 않고 아름답게 마무리하고 싶다.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주간 아이돌’은 아이돌의 숨은 매력을 파헤치는 ‘아이돌 전문’ 프로그램으로 신인 아이돌은 물론 소녀시대, 빅뱅, 엑소, 방탄소년단 등 최정상 아이돌들이 컴백 때마다 필수 코스로 거쳐 갔다. 케이블 채널의 아이돌 전문 프로그램이라는 한계에도 불구하고 ‘주간 아이돌’은 아이돌과 아이돌 팬들의 사랑을 동시에 받으며 7년 간 장수했다.

그 인기의 중심에는 ‘주간 아이돌’의 두 MC 정형돈과 데프콘이 있었다. 두 사람은 오랜 기간 함께해 온 절친인 만큼 찰떡 호흡을 자랑한 것은 물론 특유의 친밀하고 편안한 진행으로 수많은 아이돌 멤버들에게서 다양한 매력을 이끌어냈다.

데프콘(왼쪽), 정형돈/사진=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데프콘(왼쪽), 정형돈/사진=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또 ‘주간 아이돌’은 ‘랜덤 플레이 댄스’ ‘2배속 댄스’ ‘다시 쓰는 프로필’ ‘쇼미 더 사카’ ‘불판 위의 아이돌’ 등 시그니처 코너들을 통해 아이돌 팬들의 취향을 저격하며 명실상부한 ‘아이돌 입덕 방송’으로 인정받았다. 덕분에 신인 그룹에게는 보다 확실하게 이름을 알릴 수 있는 ‘신인 발견’의 장이 됐고, 기존 아이돌 그룹에게는 숨겨져 있던 매력을 발산할 수 있는 ‘매력 재발견’의 장이 됐다.

정형돈과 데프콘이 ‘주간 아이돌’의 중심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존재감이 컸던 만큼, 이들의 하차 소식에 시청자들은 아쉬움을 드러내고 있다. 두 사람의 빈자리를 채울 새로운 MC로는 이상민, 유세윤, 김신영이 낙점됐다. 여러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진행 능력과 예능감을 인정받은 세 사람이기 때문에 우려 보다는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새로운 MC들이 이끌어 갈 ‘주간 아이돌’ 시즌2가 시즌1의 인기를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